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대통령이 자화자찬하는 K방역은 코리아(Korea) 방역이 아니라 사람도 민생도 다 잡는 킬(Kill) 방역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정부의 방역은 국민의 인내·고통, 사생활 침해를 담보로만 존재할 수 있는 국민 희생 방역"이라며 이렇게 지적했다. 안 대표는 "(K방역은) 주먹구구식의 비과학적이고 행정편의적이며 정치적인 판단이 개입되는 방역체계로, 전면적인 방역체계 쇄신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월드컵 때마다 '펠레의 저주'라는 징크스가 있었는데 펠레의 예언은 언제나 반대로 이뤄졌기 때문"이라며 "이번 4차 대확산을 두고 많은 분이 '대통령의 저주'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말은 진중해야 하고 사심이나 정치적 노림수가 앞서면 국가적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정확한 상황판단과 분석을 바탕으로 말하는 것이 국가지도자로서 올바른 자세"라고 했다.

안 대표는 "한국은행은 작년 보고서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최고단계 격상 시 연간 소비는 16.6% 감소, GDP는 8% 감소한다고 예측했고, 지난해 중소기업중앙회의 설문조사를 보면 소상공인의 81%가 사회적 거리 두기 때문에 월평균 매출액이 30%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며 "이 정도면 손실 수준이 아니라 대참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이런 참사를 냈으면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직접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중대본도 있고 질병관리청도 있는데 청와대에 방역기획관이 왜 필요한가. 국민 세금이나 축내는 옥상옥 불법 건물인 방역기획관 자리는 당장 철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약속한 모더나 백신은 언제 들어오는가"라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원인도, 방역의 최종적인 성공도 충분한 백신의 조기 확보와 접종에 달렸지만, 백신은 함흥차사가 됐다"고 꼬집었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