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 논란' 지적하며 "구태정치로의 회귀·정치 선동"
與, '민주 경선 참여' 김재원·이준석 공세…"타당 경선개입"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한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과 이를 거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역선택을 선동하는 부당한 행태'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최고위원이 경선인단 신청에 특정 후보 배제 주장을 공개적으로 하는 등 정치 상도의가 없는 언행을 거리낌 없이 하고 있다"며 "명백한 경선 개입이자 상식 이하의 언행, 악의적인 정치 선동"이라고 맹비난했다.

백 최고위원은 "정치에서 서로 비판하더라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선이 있는데 김 최고위원은 (타당 경선 개입) 실행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두둔하는 것을 넘어 '잠룡' 운운하는 이준석 대표의 행동은 가관"이라며 "구태정치로의 회귀"라고 비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김 최고위원이 민주당 경선인단으로 참여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한편으로는 참 기쁘고 감사하다"며 비꼬았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정치를 정말 이렇게 하는가, 이렇게 정치를 불신으로 몰아가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최소한 제1야당의 지도부라면 품격있게 정치하자"고 쏘아붙였다.

이동학 청년최고위원도 모두발언 시작에 앞서 "국민의힘은 민주당 경선에서 손 떼십시오"라고 말했다.

우원식 의원 역시 SNS에 "(김재원 최고위원의) 비열한 짓에 동참하는 이준석 대표를 보고 참으로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제1야당의 대표가 되어 이렇게 상대 당의 가장 중요하고 신성한 잔치를 노골적으로 훼방하고, 갈등의 문을 열어도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이 대표를 겨냥,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상대를 왕따시키는 말 잘하는 악동 같은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