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모란 靑방역기획관은 옥상옥 불법건물…당장 철거해야"
안철수 "4차 대확산, 대통령의 저주…K방역 자랑하면 대유행"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2일 "이번 (코로나 19) 4차 대확산을 두고 많은 분이 '대통령의 저주'라고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월드컵 때마다 '펠레의 저주'라는 징크스가 있었다.

펠레의 예언은 언제나 반대로 이뤄져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며 이같이 빗대었다.

이어 "이제까지 4차례의 대유행 직전에는 반드시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종식 예언이나 K방역 자랑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안 대표는 "한 달만 4단계 거리두기를 실시하면 월 13조 원 정도의 GDP(국내총생산) 손실이 발생하는 것"이라며 "이 정도면 손실 수준이 아니라 대참사다.

문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을 포함해 야당이 임명에 반대했던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을 겨냥해 "하는 일이 무엇인가.

쓸데없이 국민 세금이나 축내는 옥상옥 불법 건물인 청와대 방역기획관 자리는 당장 철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이 직접 확보했다던 모더나 백신 2천만 명분이 현재 1.2%인 23만 2천500명분만 들어왔다는데 사실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말만 믿다가는 K방역이 코리아(Korea) 방역이 아니라 사람도 민생도 다 잡는 킬(Kill) 방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방역에 대해 "국민의 인내와 고통, 그리고 공공연한 사생활 침해를 담보로만 존재할 수 있는 '국민 희생 방역'"이라며 "정치 방역이 아닌 과학 방역, 억압적 방역이 아닌 국민공감 방역, 탁상 방역이 아닌 현장 방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