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 정권교체 힘 보태달라"
"이재명 후보엔 손이 가지 않는다"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원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원회 의장. 사진=연합뉴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1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1차 국민선거인단 모집에 참여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 달라고 앞 다퉈 문자메시지를 보내 기꺼이 한 표 찍어 드리려고 신청을 완료했다"며 "모두 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하셔서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달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지지자들을 향해 민주당 경선 참여를 독려한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지지하는 후보도 밝혔다. 그는 "이재명 후보에게는 손이 가지 않는다"며 "현재까지는 TV에 나와 인생곡으로 '여자대통령'을 한 곡조 뽑으신 추미애 후보에게 마음이 간다"고 했다.

정치권에서 김 최고위원의 행보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은 "사실상 범죄행위"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지사 캠프 정진욱 부대변인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모임 '윤대만'(윤석열 대통령 만들기)에는 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가입하라는 선동 글이 지속적으로 공유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더욱이 제1야당의 최고위원이란 사람이 범죄적인 역선택을 선동하고 있는 사태와 SNS와 유튜브의 파급력을 고려하면 역선택의 심각성을 과소평가할 수 없다"고 논평을 통해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