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본경선 오를 6명 확정…'이재명 vs 반이재명' 대결 본격화

더불어민주당의 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가 추미애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김두관 등 6명의 후보(이상 기호순)로 압축됐다. 최문순 양승조 후보는 컷오프(예비경선 탈락)됐다.

오는 9월까지 치러지는 본경선에서는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맞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주축으로 한 다른 후보들이 결집하는 ‘이재명 대 반이재명’ 구도가 더욱 선명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8명의 예비후보에 대한 선호도 조사결과 최문순 강원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를 제외한 나머지 6명의 후보가 예비경선을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민주당의 예비경선은 일반국민(1200명)과 권리당원(1200명) 여론조사 결과를 50%씩 합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후보별 순위나 득표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정치권에서는 본경선이 후보들간 합종연횡을 거쳐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간 ‘양강 구도’로 흐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지사는 성남시와 경기도에서의 성과로 입증된 행정능력을 바탕으로 ‘이재명은 합니다’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정권재창출의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이 전 대표는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은 ‘민주당 적통’ 후보임을 지지층에 어필하고 있다.

앞으로 남은 본경선은 지역별 순회경선과 세 차례에 걸친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합산하는 국민경선 방식이다. 지역별 순회경선은 8월 7일 대전·충남을 시작으로 9월 5일(서울)까지 진행된다.

선거인단 투표는 이른바 ‘슈퍼위크’ 방식으로 세 차례로 나눠 발표한다. 지역 순회경선과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모두 합산되는 9월 5일에 50% 이상 득표한 후보가 바로 최종 후보로 확정된다. 과반 후보가 없으면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실시해 9월 10일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오형주/고은이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