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11일 "역선택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뿌리채 흔드는 사실상의 '범죄행위'나 다름없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지지자 등 야권은 민주당 경선 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재명 캠프의 정진욱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역선택을 조장하거나 선동하는 행위, 역선택에 참가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선의의 경쟁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 달라고 앞다퉈 문자 메시지를 보내 왔다. 기꺼이 한 표 찍어 드리려고 신청 완료했다"며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신청 인증샷을 공개했다. 지지할 후보에 대해선 "영화배우 김부선씨가 지지선언하면 몰라도 이재명 후보에게는 손이 가지 않는다"고 썼다.

그러면서 "현재까지는 TV에 나와 인생곡으로 '여자대통령'을 한 곡조 뽑으신 추미애 후보께 마음이 간다"며 "물론 마음이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 글에는 "저도 추 후보를 추천한다" "무슨 말씀인지 바로 파악했다"는 반응과 함께 실제 여당 선거인당 신청을 완료했다는 인증샷들이 댓글로 달렸다. 대부분 국민의힘 지지자들로, 민주당 경선에 선거인단으로 신청해 '역선택'에 동참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이재명 캠프 정진욱 부대변인은 또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SNS 모임인 '윤대만'(윤석열 대통령 만들기)에는 지지자들에게 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가입하라는 선동 글이 지속적으로 공유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윤대만 지지자들은 ' 이재명의 과반 득표를 막아야 한다'면서 민주당 경선에 참여해서 역선택하라고 긴급공지하는 등 노골적으로 민주당 경선에 개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