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여론조사 반영비율 확대 시 역선택 부작용 우회 지적
김재원 "與 대선후보 선거인단 신청하시라…난 추미애"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11일 "더불어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하셔서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어 달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 달라고 앞다퉈 문자 메시지를 보내와 기꺼이 한 표 찍어드리려고 신청을 완료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최고위원은 "영화배우 김부선 씨가 지지를 선언하면 몰라도 이재명 후보님에게는 손이 가지 않는다"며 "현재까지는 TV에 나와 인생곡으로 '여자 대통령'을 한 곡조 뽑으신 추미애 후보님께 마음이 간다"라고도 했다.

이 같은 발언은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높이면 역선택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당 일각에서 대선후보 선출에 민심을 더 반영할 수 있도록 일반 국민 여론조사와 당원 투표를 50%씩 반영하게 돼 있는 당헌을 수정해 민심 반영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여론이 있는 가운데 사실상 이에 반대 의견을 표한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전당대회 출마 당시부터 "당원의 권리를 되찾아주겠다"며 "당원의 의사를 배제하고 공천권을 멋대로 전횡하는 일이 없게 하겠다"고 강조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