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광물 수출·정제유 생필품 수입 원해"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북미 적대관계 청산을 위해 북미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자체 진단을 내놓은 것으로 9일 알려졌다.

국정원은 전날 국회 정보위에 "(미국과) 적대적 관계를 청산하자는 것이 북한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북한 메시지에 대한 국정원의 판단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언급이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발언해 대화 재개 기대감을 키웠으나,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꿈보다 해몽다"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정보위에 따르면 국정원은 "국경 봉쇄로 인해 생필품 부족 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단순히 백신이나 물자를 지원해달라는 것이 북한의 요구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하노이 정상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히 핵을 폐기하면 경제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이후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미사일 발사대 폐기 등을 하고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도 하지 않았는데 미국이 해준 것은 없다는 생각"이라고 진단했다.

국정원은 "북한은 미국에 대해 광물질 수출 허용, 정제유 및 일상 생필품의 수입 허용을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것을 미국이 구두로라도 언급한다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도 있다는 판단"이라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김여정 담화'에 대해서도 "오히려 대화를 바라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성 김 대북 특별대표 임명과 관련해서도 "인권특사를 먼저 임명하지 않고 대북 특사를 임명한 것은 북미 관계 개선에 긍정적"이라며 "조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도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상당히 반영했다"고 보고했다.

다만 "그럼에도 북한이 8월 한미연합훈련 문제 등 적대적 관계를 해소해야 대화에 나오지 않겠느냐"고 내다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