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위해 '슈퍼 위크' 도입
1차 투표결과 '최대 승부처'
코로나로 일정 차질 우려도
< 與 최고위원회의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 與 최고위원회의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본경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세 차례에 걸쳐 나눠 발표하기로 했다. 1차 투표 결과가 전체 경선 분위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만큼 각 후보 캠프는 선거인단 모집에 사활을 걸고 있다.

9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경선관리위원회는 경선 흥행 차원에서 본경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세 차례에 걸쳐 공개하는 ‘슈퍼 위크’ 제도를 도입한다.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8월 15일, 8월 29일, 9월 5일 각각 발표해 여론의 주목도를 높이겠다는 취지다.

각 후보들은 1차 선거인단 모집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우호적인 선거인단을 많이 확보할수록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세론이 초반에 확인된다면 쏠림 현상이 더 심화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지사가 과반 지지 달성에 실패한다면 이낙연 전 대표 등 후발주자의 추격에 탄력이 붙을 가능성이 크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페친들 긴급 부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선거인단 가입 링크를 공유하며 본격적인 SNS 홍보에 나섰다. 이재명계 정성호 의원은 “1차 모집이 중요하다. 지인 10명을 꼭 선거인단으로 등록해 달라”는 문구가 담긴 게시물을 공유했다. 이 지사 측은 1차 투표에서 과반을 확보해야 나머지 경선을 비교적 수월하게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대표는 1차 투표 판세를 지지층이 두꺼운 호남 선거인단이 좌우할 것으로 보고 호남 지역 의원 도움을 받고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선거인단 지지세를 모으고 있다. 정세균계 의원들도 정 전 국무총리에 우호적인 선거인단 확보에 발벗고 나섰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민주당 선거인단 수는 50만 명을 돌파했다. 2017년 문재인 후보 선출 당시 경선엔 214만 명이 몰렸고, 이 중 일반 국민이 130만 명이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선을 예정대로 치를 수 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방역 상황을 점검해서 어떻게 경선할지 긴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11일 오후 5시30분 예비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