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은 방치, 러닝머신 속도는 '6㎞ 제한'…野 "코미디냐?"

피트니스센터 등에서 러닝머신 속도를 6㎞로 제한하는 정부의 거리두기 4단계 방역지침을 두고 야당인 국민의힘이 '코미디'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9일 페이스북에 "재확산세가 커지는 가운데 방역 수칙 강화에 대한 목소리가 제기됐던 만큼, 정부의 방침을 존중한다"면서도 "정부가 만든 거리두기 4단계 조치의 세부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헛웃음이 난다"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러닝머신 속도제한에 음악 선택권 침해, 코미디 하느냐"고 꼬집었다.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르면 거리두기 3·4단계 시 실내체육시설 중 피트니스센터는 러닝머신을 이용할 때 속도를 6km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 또 줌바, 스피닝 등 노래를 틀어놓고 단체로 동작을 맞추는 GX류 운동은 음악 속도를 100~120 bpm으로 유지해야 한다. 속도가 빨라질 경우 침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이유에서다.

김 최고위원은 "시속 6km 이하로 천천히 걷는 국민에게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지지 않느냐"며 "코로나 방역과 음악 선택권 침해가 무슨 연관이 있는지 도무지 모르겠다"라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방치, 러닝머신 속도는 '6㎞ 제한'…野 "코미디냐?"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은 "거리두기 4단계에서 헬스장 러닝머신은 6㎞ 이하로 뛰고, 줌바 에어로빅 음악은 120 BPM으로 제한하는 데 이게 방역 대책인가"라며 "국민 탓, 자화자찬 방역, 정치방역을 제발 그만하고 코로나 재확산 원인과 대책을 총체적으로 재점검하라"고 촉구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확진자는 하루가 다르게 폭증하고, 물가 인플레도 심각해지는 마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 방역적 사고에 기인한 방역 불감증이 재앙의 씨앗이 되고 만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文)데믹(문재인+팬데믹)'이라는 표현도 썼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