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 별세…정치인 조문 이어져
임종前 "소신껏 해라" 당부도
최재형 "부친, 대한민국 밝혀라 유언"

최재형 전 감사원장(사진)은 8일 부친인 최영섭 예비역 대령이 “대한민국을 밝혀라”는 유언을 남겼다고 전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새벽 별세한 최 대령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에 마지막으로 글씨로 남겨주신 말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소신껏 해라’라는 말씀이 아버님께서 제게 남겨주신 마지막 육성”이라고 했다. 그는 ‘(부친께서) 정치 참여에 반대한다는 이야기도 있지 않았냐’는 질문에 “‘신중하게 선택하라’는 말씀도 하시고 그랬다”고 말했다. 정치 참여를 결심하게 된 배경을 묻는 질문에는 “아버지가 떠나고 처음 모시는 시간이라 이 정도로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최 전 원장은 부친의 유언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최 전 원장의 이날 발언은 선친의 유언을 받들어 정치인으로서 각오를 다진 것으로 정치권에 받아들여졌다. 고인은 6·25전쟁 당시 대한해협해전, 인천상륙작전 등 주요 전투에 참전해 혁혁한 공을 세운 ‘전쟁 영웅’이다.

정치권에선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면 최 전 원장의 정치 행보가 본격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앞서 최 전 원장은 지난 7일 “이 나라와 사회를 위해 어떤 방식으로든 기여할 것이 있는지를 고민한 결과 ‘정치에 참여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대권 도전 의사를 밝혔다.

빈소엔 정치인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야권의 대권 여론 지지율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빈소를 찾았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이동훈/좌동욱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