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강연서 독설…"민주당에선 조국이 곧 盧…진보상징 팔아먹어"
진중권 "민주, 盧죽음 더럽혀…당대표는 宋 아닌 김어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더불어민주당은 못된 짓은 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으로 한다.

노무현의 죽음을 얼마나 더럽혔냐"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정의당 20대 대선 준비단이 기획한 '직설청취, 2022 대선과 정의당' 행사의 첫 번째 강연자로 나선 자리에서 이같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조국이 곧 노무현이고 노무현이 곧 조국"이라며 "진보의 상징을 팔아먹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소위 '대깨문'은 개혁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 민주당 당 대표는 송영길이 아닌 김어준"이라고도 했다.

구체적으로는 "(김어준이) 김경률 회계사 섭외 잘못했다고 하면 잘못한 것이고, 강훈식 대선경선기획단장에게 '잘못했어요 사과하세요' 하면 사과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현 상황과 관련해서는 "조국 사태를 기점으로 진보는 몰락했다"고 단언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은 아들은 로스쿨 실력 안 되어서 못 보냈고 딸은 의학전문대학원 보내려고 하고 강남에 건물을 사려 했다"며 "전형적인 강남의 욕망을 소위 진보주의자들이 공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어 "'내가 조국이다'라고 단체로 구호를 외치는 게 어떻게 진보고 민주인지 모르겠다"고 고개를 내저었다.

또 "(민주당은) 자신들이 잘못했다거나 썩었다는 것 자체를 인정하지 못하는 독선이 문제"라며 "그런데도 선을 가장하는 위선에다 법치주의마저 파괴해버린다.

완전히 망가진 구제 불능의 상태"라고 맹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특히 민주당이 강조해온 검찰개혁은 '엘리트들만의 문제'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결국 민주당의 검찰개혁이란 자신들이 못된 짓을 해도 수사하지 말라는 지시일 뿐"이라며 "(정경심 교수처럼) 표창장을 위조하면 검찰을 만난다.

검찰 두려워할 일 있게 정치하면 저 꼴이 나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진 전 교수는 MZ세대에 대해 "출발 자체의 불평등은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이를 수정하는 건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전형적인 신자유주의자들"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진보 교육감이 들어서서 교육한 세대가 극단적인 자본주의자가 되어버렸다"며 "이들이 추후 우리 사회의 주축이 되면 공동체가 유지될 수 있을지, 큰 위기의식을 느낀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