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방송 등 비대면 이외 경선 캠프 최소화"
"긴장의 끈 조이고 면밀하게 살피겠다" 다짐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여권의 유력 대권 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지방정부 책임자로서 현장 경선 활동을 자제하고 코로나 대유행 방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사이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다시 또 큰 파도가 올 거란 각오는 하고 있었지만, 예상보다 빠르고 크게 오고 있다는 생각"이라며 "다시 긴장의 끈을 조이고 비상한 조치를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생활치료센터 추가 확보 또는 검사 및 역학조사 방식의 개선 등을 통해 예상치 못한 구멍이 없도록 면밀하게 살피겠다"며 "무척 엄중한 상황이지만 과도하게 우려하실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령층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이 상당히 진척돼 감염자 수 증가에도 위중증환자 발생은 많지 않다"며 "중증환자로 전환되지 않고 경증으로 지나갈 수 있도록 관리하면 국민의 생명 안전에 큰 문제는 생기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방정부 책임자로서 주권자들께서 부여한 책임을 최우선적으로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방역 활동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코로나 대유행 방어에 집중하겠다"라고 했다.

끝으로 "당분간 방송 등 비대면 이외의 현장 경선 활동을 자제하고 경선캠프의 운영은 최소화하겠다"며 "민주당 경선에 지대한 관심을 쏟고 계신 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각별한 양해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TV조선과 채널A 공동주관으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자 4차 토론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