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7일 "후원회가 열린지 이틀도 되지 않아 5억3000만원이 넘는 후원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보좌진들이 (후원금 모금 속도데) 깜짝 놀랐다"며 "본인들이 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이건 기적이라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벌써 여러분들이 기적을 만들고 계신 것"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제게 오는 후원마다 사연이 있다"며 "보궐선거 패배 후 느낀 좌절감을 이겨낼 힘을 얻었다고 하시며 그 힘을 다시 나눠주고 싶다는 분, 무언가 바뀔 것 같다며 저에게 처음으로 정치 후원을 한다는 청년, 하루하루 일품을 팔아 모은 귀한 돈을 주며 오히려 소액이라 부끄럽다 하시던 어르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제가 이것을 받아도 될까 싶을 만큼 귀하고 값지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한 후원자가 보내온 메시지도 언급했다. 한 후원자는 ‘당신이 옳았다. 힘내시고 아름다운 경선을 멋지게 펼쳐 달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시민들께서 자발적으로 후원 릴레이를 이어간다는 말을 들었다"며 "이렇게 크고 깊은 사랑이야말로 좌고우면하지 말고 추미애의 방식으로, 정공법으로 뚜벅뚜벅 나아가라는 뜻으로 새기겠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