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반득표 부재시 9월 10일내 결선투표…경선흥행 차원 '슈퍼위크' 실시
與, 내달 7일부터 지역순회 경선…9월 5일 서울서 '피날레'

더불어민주당은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권역별 순회경선을 내달 7일 중원인 대전·충남을 시작으로 9월 5일(서울)까지 총 11차례 실시하기로 했다.

대의원과 권리당원이 참여하는 권역별 순회경선 투표 결과는 지난 대선 때와 마찬가지로 매번 현장에서 발표하기로 했다.

아울러 경선 흥행 차원에서 이른바 '슈퍼 위크' 제도를 시행, 선거인단(국민+일반당원) 투표 결과는 3차례에 걸쳐 공개하기로 했다.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본경선 일정을 마련했다고 선관위원인 한준호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한 의원은 "선관위 내부 의결이 되지 않았지만, 이 안대로 진행하겠다는 (위원장의) 의지가 강하다"고 말했다.

선관위 안이 확정되면 본경선은 ▲대전·충남(8월 7일) ▲세종·충북(8월 8일) ▲대구·경북(8월 14일) ▲강원(8월 15일) ▲제주(8월 20일) ▲광주·전남(8월 21일) ▲전북(8월 22일) ▲부산·울산·경남(8월 28일) ▲인천(8월 29일) ▲경기(9월 4일) ▲서울(9월 5일) 순으로 진행된다.

순회경선 일정에 따라 지역별 대의원·권리당원의 투표 결과도 현장에서 각각 발표된다.

총 4차례 권역별 순회경선이 치러졌던 2017년 대선에서도 경선 투표결과는 매번 현장에서 공개됐다.

또한 선관위는 '슈퍼 위크' 제도를 실시하기로 했다.

1, 2, 3차로 나눠 모집하는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3차례(8월 15일·8월 29일·9월 5일)에 걸쳐 발표, 경선 주목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슈퍼위크'는 민주당이 지난해 7월 '제20대 대선후보 선출규정'을 정하면서 도입을 검토했던 제도다.

이상민 당 선관위원장은 '슈퍼위크' 시행과 관련해 각 후보의 의견을 수렴했느냐는 질문에 "최종적으로 당무위에서 의결할 사안이다.

후보 뜻에 따라 좌지우지될 사항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선관위는 오는 11일 오후 3시 예비경선 투표를 종료하고 오후 5시 30분께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예비경선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경선룰에 따라 현재 8명 후보 가운데 상위 6명만 본경선에 오르게 된다.

민주당은 9월 5일 서울 경선 종료와 함께 권역별 경선·선거인단·재외국민 투표 결과 등을 합산해 최종 후보자를 선출한다.

여기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1~2위 후보는 결선투표를 치르게 된다.

민주당은 결선 투표일을 9월 10일 안으로 잡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선관위는 후보자가 당에 내야 하는 본경선 기탁금을 3억 원으로 정했다.

지난번 예비경선 기탁금은 1억 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