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유승민 전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건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일 "여가부 같은 것들이 여성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안 좋은 방식"이라며 "나중에 우리(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되실 분이 있으면 그 폐지 공약은 제대로 냈으면 좋겠다"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SBS에 출연해 "여가부는 사실 거의 무임소 장관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빈약한 부서를 가지고 그냥 캠페인 정도 하는 역할로 전락해버렸다"며 "그렇게 해서는 여성에 대한 차별이나 불평등 문제가 있다고 해도 잘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임소 장관이란 국무위원으로 내각을 구성하는 일원이면서도 정부의 특정한 행정 업무를 담당하지 않는 장관이다. 과거 박정희 정부에서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무임소 장관을 '대(對)일본 창구'로 활용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대표의 발언은 여가부 장관이 무임소 장관처럼 행정부 내에서 제대로 기능하지 못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의 모든 공직자가 소수자에 대한 차별이라든지, 아니면 불공정에 대해서 감수성을 가지고 정책을 만드는 데 입안해야 한다"며 "말 한 마디 한 마디에서도 그런 어떤 감수성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얘기하는 '여성에 대한 성인지 감수성' 이런 얘기가 아니라, 누군가를 굉장히 소외시키지 않는 그런 감수성을 가지고 가야 한다"며 "그게 훈련이 좀 부족해 보이는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의 공직자들 중에서 여가부라는 힘 약한 부처를 하나 만들어놓고, 모든 걸 몰아주고, 여성을 절대 소수자로 몰아넣고, 거기에 따라서 계속 캠페인을 하는 그런 방식은 이제 한 15년, 20년 정도 시행착오를 했으면 됐다"고 잘라 말했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