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선레이스 초반 지지율 1위인 이재명 후보를 견제하는 일명 '반명 명대'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이 후보도 친문 당심을 끌어안으면서 대치 전선이 한층 가팔라지는 모습이다.

몸집 불리는 '반명 연합'…맞불 놓는 '재미 연대'?

당장 이재명 후보의 '바지 발언'이 공격의 타깃이 됐다.

이낙연 후보는 6일 국회에서 이 후보를 향해 "좀 더 진솔하고 겸손한 소명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정세균 후보도 MBC라디오에서 "대선 본선에서 그런 것들이 드러나면 당이 패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용진 후보도 "정색하고 '바지 발언'으로 가 버리는 이런 일은 본선에서 있으면 폭망각"이라고 가세했다.

당내서는 이낙연-정세균 후보의 '2차 단일화' 가능성에 시선이 쏠린다.

범친문 김두관 후보도 YTN 라디오에서 "(두 후보가) 단일화할 것 같다.

시점은 컷오프 이후가 될 것 같다.

그래야 효과가 극대화된다"면서 "다른 분들은 합류할 가능성이 별로 없는 것 같다"고 전망했다.

송영길 대표의 전날 "대깨문" 언급으로 지지율 1위인 이재명 후보를 더 배려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은 것도 범친문 진영의 반발을 키우고 있다.

이낙연 후보는 송 대표의 발언에 대해 "대표는 좀더 신중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고, 정 후보는 "어제 당 대표가 특정 후보가 확정된 것처럼 발언했다.

편파적 발언의 심각한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낙연 후보 측은 민주당 지지층 내 지지도가 30%를 넘어섰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SNS에 공유하며 세몰이에 나서기도 했다.

이재명 후보는 날카로운 반격을 자제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행사 후 전날 TV토론과 관련, "마녀사냥 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지만, 경쟁의 한 부분으로 수용해야 한다"며 "네거티브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성을 기르는 백신을 맞는다는 측면에서 매우 유용했다"고 여유를 보였다.

다만 "다만 백신이 과해서 병에 걸리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한다"고 '뼈있는 언급'을 하며 잘 견뎌내고 원팀이 깨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추후 친문 강성 지지자들까지 품어내는 당내 '원팀' 기조를 지켜내야만 안정적으로 본선에 임할 수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이 후보가 대표적인 친노무현 인사인 강금실 전 법무장관을 후원회장으로 영입한 것 역시 친노·친문 지지층을 끌어안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몸집 불리는 '반명 연합'…맞불 놓는 '재미 연대'?

같은 연장선 상에서 친문 강경파의 팬덤을 거느린 추미애 후보가 이 후보의 '우군'으로 나선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관심을 모은다.

추 후보가 이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두둔하는가 하면, 타 후보의 날선 공격에 대신 방어막을 치고 나서는 모습도 보이면서 당내에서는 '명추연대', '재미연대' 등 표현마저 나오며 두 후보의 연대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당 일각에서는 친노·친문의 좌장격으로, 이 후보를 후방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지는 이해찬 전 대표를 가교역으로 해 이, 추 후보간 물밑 연대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기도 한다.

그러나 추 후보 캠프 관계자는 "지난 대선 때 경선후보간 다툼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마음가짐일뿐"이라며 "본선에 가면 이 후보에 대해서도 몰아붙일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재명 대 반명연대간 전선 대치로 초반부터 신경전이 팽팽한 가운데 경선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는 게 민주당의 자평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부터 모집한 선거인단이 15만4천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뜨거운 열기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