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도시형생활주택 층수 완화 시 강화된 에너지 저감 기준을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도시형생활주택은 자치구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주택으로 쓰는 층수를 기존 4층에서 5층으로 늘릴 수 있다.

이 경우 서대문구는 단열재 성능 기준을 서울시 녹색건축성능 지표보다 1단계 상향하고, 창호 기밀성 등급과 통기량 기준도 올리기로 했다.

또한 에너지 소비 효율 1등급 냉난방 설비와 고효율 에너지 기자재 인증을 받은 LED 조명기기를 사용하도록 하고, 태양광 발전 설비도 구축하도록 할 방침이다.

서울 서대문구, 도시형생활주택 에너지 저감 기준 강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