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뱉어냈던 송영길, 감탄고토 습성 걱정…나가도 너무 나갔다"
최재성, 송영길 직격 "대표가 최대 리스크…盧위기 때 뭐했나"

최재성 전 의원은 6일 '대깨문' 발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향해 "당 최대 리스크 요인이 됐다"고 직격했다.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송 대표에 대해 "조국 전 장관을 몇 번 직접 소환한 것으로 모자라 김경률 회계사를 통해 조국 소환의 정점을 찍었다"며 "이번에는 문 대통령님 지지자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영길 대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어려움과 위기, 특히 퇴임 후 절체절명의 시간까지 무엇을 했느냐. 그때 노 대통령이 입맛에 썼던지 뱉어냈던 송 대표"라고 정면비판했다.

그러면서 "감탄고토(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습성을 걱정하게 된다"고 맹공했다.

최 전 의원은 "당 대표가 원 팀을 이야기하면서 이미 특정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고 밝힌 셈"이라며 대선 경선관리의 불공정성 논란까지 제기하며 "나가도 너무 나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당 대표는 자기 생각만을 얘기해서는 안 된다.

안으로 갈라치기 하면 안 된다"며 "자기 정치한다는 오해를 사지 말아야 한다.

과거를 소환하는 일보다 내일의 일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 탓을 하면 안 된다.

당 대표가 그런 각오와 준비가 없으면 자신도 당도 불행해진다.

자신의 욕망을 임기 중이라도 접어야 한다"며 "대표가 당원 탓하고, 전 장관 탓하고, 대통령 탓하고 특정 후보를 지지할 거라면 대표가 아닌 처지에서 하는 것이 차라리 낫다"고 까지 했다.

앞서 송 대표는 전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당내 강성 지지층의 이재명 경기지사 배제 움직임에 대해 '대깨문'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판하는 과정에서 2007년 대선 상황을 떠올리며 당시 친노 세력의 정동영 후보 비토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압도적 차이로 당선됐고 그 결과 노 전 대통령이 검찰의 희생양이 됐다고 언급했다.

최 전 의원은 지난달에도 송 대표의 '조국 사과'를 겨냥해 "당을 이끄는 지도자가 감탄고토한다는 느낌을 주면 신뢰받기 어렵다"고 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