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주둔군'이 보통…얄팍한 사관으로 이득 보려는 정치"
홍준표 "주사파 시각에서 말했는지 알수 없으나 부적절한 건 분명"
尹 "민주당 정부 역사관, 자유민주주의 해당되는지 짚어봐야"
"부적절", "경솔"…野 이재명 '점령군 발언' 공세 계속

이재명 경기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을 향한 야권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역사관을 고리로 여권의 선두주자인 이 지사를 향해 대대적인 견제에 나선 모양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6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점령군'이냐 '해방군'이냐 하는 논쟁은 무의미하다"며 "'아큐페이션 포스'(occupation force)를 어떻게 번역하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주둔군'으로 번역하는 경우가 보통인데 '점령군'이라는 표현이 문제가 되는 것은 긍정적 표현이 아닌 친일파를 묶어서 얘기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점령군'이 학술적으로 틀리지 않았다는 여권 일각의 주장을 두고는 "광주민주화운동도 학술 자료 내용을 직역하면 '광주 반란'이라고 할 수 있다"며 "보수 인사가 그렇게 썼다면 (비판에서) 빠져나올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친일 잔재를 청산하지 못했다는 인식에 동의하는가'라는 물음에 이 대표는 "해방 이후 역량을 축적하지 못한 상태에서 테크노크라트(전문 관료) 위치에 일부 친일파를 기용한 것은 안 좋은 길이었지만 불가피했다고 본다"고 대답했다.

이어 "70년 전의 친일파 관료가 대한민국에 영향을 주는 것은 없다"며 "얄팍한 사관으로 이득을 얻어보려는 정치를 하지 말라"고 했다.

"부적절", "경솔"…野 이재명 '점령군 발언' 공세 계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해방 직후 우리나라에 최초 상륙한 미군은 점령군이 맞다"며 "그 후 미군은 주둔군이었다가 한미상호방위 조약이 체결돼 동맹군으로 성격이 바뀐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그러나 북이나 주사파 운동권은 미군을 점령군으로 부르고 주한미군 철수를 외친다"며 "이 지사가 그런 시각에서 발언했는지 알 수 없지만 지금 점령군 운운하는 것은 반미 운동을 부추기는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윤희숙 의원도 YTN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스스로 할 수 없었던 것들이 많았던 국제 정세를 냉정하게 보지 않는 태도가 그대로 드러난다"며 "'반공 아니면 민주'라는 식으로 국민을 갈라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시도는 국민이 싫어한다"고 비판했다.

태영호 의원도 SNS에 "건국 초기 정부 내각에 미군 출신은 한 명도 없었는데 남한에 들어온 미군을 점령군이라 하는 사람들은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일까"라며 "북한에 진주해 국가건설의 주도적 역할을 한 소련군이 점령군에 가깝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전·충청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 "민주당 정부 주요 인사들의 역사관이 자유민주주의라는 큰 틀 안에 들어올 수 있는지 현실적 문제를 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