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제일주의 선언·타임캡슐 봉인…"도의원 격리사태 죄송"
"지방자치 실현"…경남도의회,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

경남도의회는 6일 도의회 로비에서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기념식은 1952년 60명의 도의원으로 초대의회를 출범했으나 1961년 군사정부에 의해 강제해산 됐다가 1991년 지방선거로 제4대 의회가 개원함으로써 풀뿌리 민주주의 여정이 다시 시작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지방의회가 부활한 지 30주년을 맞이해 경남의정의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뜻도 담았다.

도의회와 도청, 교육청의 협조로 오케스트라 공연이 열린 식전행사에 이어 이날 기념식에서는 도의회 미래상을 담은 홍보영상이 상영됐다.

장규석 제1부의장, 이종호 제2부의장 등 도의원 11명이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펼친 공로로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서 주는 우수의정대상을 받았다.

공무원과 공공기관, 민간단체 등 의정발전 유공자에 대한 시상과 도민 제일주의 실현, 경남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다짐을 담은 선언문도 낭독했다.

30년의 도의회 역사를 기념하고 새로운 지방자치 시작 의지를 다지기 위해 타임캡슐 봉인 행사도 열렸다.

의회소식지 창간호, 1∼11대 도의회 기록 영상, 의정활동사진 20점, 도의원과 사무처 직원들이 도의회 미래상을 적은 소망메시지를 담은 타임캡슐은 30년 뒤인 2051년 7월에 개봉할 예정이다.

김하용 의장은 "우리는 지금 지방자치의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에 서 있다"며 "앞으로 자치입법권, 자치행정권, 자치재정권, 자치조직권이 지방의회와 지방정부에 이양돼 명실상부한 자치분권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전·현직 도의원들의 코로나19 확진 및 자가격리 사태와 관련해 "의장으로서 도민에게 죄송하다"며 "앞으로 도의회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안전한 도의회를 만들어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방자치 실현"…경남도의회,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