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단방류 수해예방 위한 위성영상 시스템 활용방안도 논의
靑, 여름철 재난대책 점검…"1시간 단위 예상강수량 제공"

청와대는 6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위기평가회의'를 열고 여름철 재난 위기 요인 및 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회의에는 27개 정부 부처 차관급이 참석했으며, 기관별 다양한 재난 대책 발표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단기예보 상세화를 통한 '1시간 단위 예상 강수량 제공' 계획을 밝혔고, 환경부는 접경지역에서 북측의 무단 방류에 따른 수해를 막기 위해 위성영상 시스템 활용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 전력수급 대책 기간에 '수급 종합 상황실'을 상시 가동하고, 행정안전부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예·경보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산사태 피해 최소화를 위한 'K-산사태 방지 대책'을 제시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는 캠핑 인구의 안전을 위해 안전취약 시설 개보수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 방역, 건설현장 안전, 해양 선박사고 예방, 원자력 안전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서훈 실장은 회의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지속되는 가운데 여름철 풍수해와 폭염 등에 따른 피해 발생이 예상된다.

철저히 대비해달라"며 "정부는 하절기 재난 위기 요인을 미리 파악하고 사고 예방·대처에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선제 대응을 해달라. 지자체와도 협조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이미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 대해 시급히 대책을 강구하고, 작년에 발생한 피해가 아직 완전히 복구되지 않은 곳은 피해 재발 방지 조치를 서둘러 달라"고 강조했다.

국가위기평가회의는 각종 재난으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부의 대응 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국가안보실 주관으로 반기마다 개최하는 회의며, 이날 회의는 화상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