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 발언" 사과 촉구…宋 "지지층 스스로 만든 용어" 해명
非이재명 주자 잇단 '불공정' 지적…宋측 "지도부 흔들기냐"
송영길, 대깨문 '작심' 발언에…이낙연·정세균 강력 반발(종합)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대선 원팀 정신을 강조하던 중 '대깨문'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5일 당내 논란이 빚어졌다.

대깨문은 '대××(사람의 머리를 속되게 이르는 말)가 깨져도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뜻으로, 일각에서 강성 민주당 지지층을 일컫는 표현으로 사용된다.

송 대표가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강성 지지층의 이재명 경기지사 배제 움직임을 경고하는 과정에서 '대깨문' 용어를 꺼낸 것을 두고 강성 지지층과 범친문 대권주자 일부가 "지지층 비하", "특정주자 편들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경선 일정 갈등과 국민면접관 선정 논란에 이어 대깨문 발언 논란까지 불거지는 등 경선 초반부터 잡음이 잇따라 발생하며 바람 잘 날 없는 모습이다.

송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며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들이 '누가 (당 후보가) 되면 야당이 낫다'고 안일하게 생각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고 말했다.

과거 친노 세력의 정동영 후보 비토로 보수 진영의 이명박 후보가 압도적 차로 대통령에 당선됐고, 그 결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의 희생양이 됐다고도 언급했다.

이 발언을 놓고 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오후 8시 현재 800건 가까운 비판 글이 올라왔다.

일부 당원들은 "당 대표가 이재명 선대위원장이냐", "대깨문이라는 멸칭(蔑稱·경멸하여 일컫는 말)을 어떻게 여당 대표가 사용하느냐", "대통령을 인질 삼아 협박하는 것이냐"며 강하게 비판했고 일부는 대표 사퇴까지 촉구했다.

송영길, 대깨문 '작심' 발언에…이낙연·정세균 강력 반발(종합)

친문 성향의 주요 주자들도 직접 경선 관리의 공정성을 문제 삼고 나섰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원팀'으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만들어낸 당원들은 모욕감을 느꼈다"며 "당원들에게 사과하고, 공정한 경선 관리를 수행하라"고 촉구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페이스북에서 "아예 특정 후보가 다 확정된 것처럼 사실상 지원하는 편파적 발언을 했다니 눈과 귀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며 "도대체 당을 어디로 끌고 가려 하느냐"고 송 대표를 비판했다.

파장이 확산하자 송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이 하나로 되자는 취지였다.

나는 누가 되든지 중립"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송 대표는 페이스북에서도 "저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총괄선대본부장이었다.

선거 과정에서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은 문재인), 어대문(어차피 대통령은 문재인), 대깨문, 아낙수나문(아빠가 낙선하고 수십번 나온다 해도 문재인) 등 각종 용어가 많이 유통됐다.

우리 지지층이 스스로 각오를 다지고 주변 투표 독려를 위해 만든 용어였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를 중심으로 한 비(非)이재명계 주자들은 경선 일정 연기와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의 국민면접관 선정을 놓고 번번이 송 대표와 대립각을 세우면서 공정한 경선 관리에 의구심을 보내는 상황이다.

송 대표 측에선 일부 주자들이 지도부를 계속 직격하는 것에 대해 "지도부 흔들기" 아니냐며 내심 불편해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송 대표 측 관계자는 "경선 흥행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마당에 당 대표 발언을 가지고 그렇게 공격하면 국민들이 우리를 어떻게 보겠느냐"고 토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