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변인에 김연주·신인규
국힘 대변인에 '90년대생' 임승호·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단에 '90년대생 듀오'가 선출됐다.

5일 오후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을 위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 결승전에서 임승호·양준우 씨가 나란히 1, 2위에 올라 앞으로 제1야당의 입으로 활동하게 됐다.

보수정당 사상 첫 '30대 당수'라는 기록을 낳은 이준석 대표 체제 아래 처음 시도한 대변인 공개 선발에서 또다시 세대반란의 결과가 나온 셈이다.

올해 28세인 임씨는 지난 2019년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공개 오디션을 통해 청년 부대변인으로 선발된 바 있다.

바른정당 청년대변인도 지냈다.

임씨는 우승 소감에서 "대변인단이 어떤 모습을 보이느냐에 따라 이준석 대표의 정치 실험에 대한 평가가 갈릴 것이라고 본다"며 각오를 다졌다.

27세 취업준비생 양씨는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캠프 유세차에 올라 화제가 됐었다.

양씨는 "며칠 전만해도 집에서 게임하고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던 취준생이 제1야당 대변인이 됐다"며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라는 의미를 잘 새기겠다"고 말했다.

각각 3, 4위를 차지한 아나운서 출신의 김연주 씨와 변호사인 신인규 씨는 앞으로 6개월 동안 상근부대변인으로 활동한다.

이날 결승전은 TV조선과 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TV'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총 12만명이 시청자 문자투표에 참여했다고 국민의힘은 밝혔다.

이들은 업무 개시에 앞서 오는 6∼7일 이틀 간 전·현직 당직자들로부터 직무연수를 받는다.

당 대변인을 지낸 김은혜 의원으로부터 '대변인의 역할과 언론 소통법'에 대한 강연을 들을 예정이다.

또 당무·원내 현안을 익히고 카메라 테스트, 논평 작성 등의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