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원회장엔 親盧 강금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에서 정 전 총리로 후보를 단일화했다. 이 의원은 5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 전 총리로 단일화를 결심하게 됐다”며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지난 3~4일 이틀 동안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참고해 후보 간 합의 방식으로 단일화를 이뤘다.

두 후보는 정권 재창출을 단일화 이유로 꼽았다. 정 전 총리는 “오늘의 필승 연대는 노무현 정신과 문재인 정부를 계승하고 4기 민주정부를 수립하기 위한 혁신 연대”라며 “정권 재창출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친노계(친노무현계)라는 정치적 배경을 공유한다. 이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보좌진으로 정치에 입문했고, 정 전 총리는 노무현 정부 시절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지냈다.

예비후보 간에 첫 단일화가 이뤄지면서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견제하는 ‘반(反)이재명 연대’가 본격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정 전 총리는 지난 3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서울 여의도에서 만나 제4기 민주정부 탄생에 함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 전 대표 외에도 김두관 의원 등이 잠재적 단일화 후보로 꼽힌다.

이날 이 지사는 노무현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낸 강금실 전 장관을 후원회장으로 위촉했다. ‘친노 지지층 끌어안기’ 차원이라는 분석이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