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눈과 귀 의심스러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며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들이 '누가 (민주당 후보가) 되면 야당이 낫다'라고 안일하게 생각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자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송 대표에 대한 비판의 글이 쏟아졌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눈과 귀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5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대깨문 발언'을 한 송 대표를 규탄하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송영길은 지금 이재명캠프 선대위원장이냐", "노무현 대통령 등에 칼 꽂던 그 버릇 못버렸다", "당을 위해 사퇴하라"는 등의 비판의 글이 게시됐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 캡처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 캡처

송 대표는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친문 지지층의 '이재명 비토론'을 비판했다. 송 대표는 '친문 지지층 일각에서 이 지사를 견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일부 세력이야 그렇게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며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들이 '누가 (민주당 후보가) 되면 야당이 낫다'라고 안일하게 생각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 임기 말 정동영 후보가 됐고 일부 친노 세력이 정동영보다 (야당 후보인) 이명박이 되는 것이 낫다는 분위기로 안 찍었고, 500만 표 차라는 압도적 차로 이명박 후보가 승리했다"며 "그 결과 철저한 검찰 보복으로 노무현 대통령께서 돌아가시는 비극적인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사실이 전해지자 대권주자인 정 전 총리는 SNS에 "송영길 당대표가 공적인 자리에서 당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의미로 악용되고 있는 '대깨문' 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며 "친노가 안 찍어서 과거 대선에서 패배했다는 황당한 논리를 펼치고, 나아가 막 경선이 시작된 판에 아예 특정 후보가 다 확정된 것처럼 사실상 지원하는 편파적 발언을 했다"라고 반발했다.

정 전 총리는 "공정과 정체성, 신중함은 당 운영의 생명"이라며 "이유 불문하고 즉각 사과부터 하시라"라고 촉구했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