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사에…이재명 "정치 개입" vs 이준석 "얼마든 수사해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경찰이 자신과 여동생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과 관련 "얼마든지 수사하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성남FC 후원금 뇌물 혐의로 소환 통보한 경찰에 "정치 개입"이라며 반발했다.

이 대표는 5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서울경찰청이 이 대표를 '병역법 위반'과 정신과 의사인 여동생을 '환자 개인정보 누설'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 "제가 대한민국 시민으로 수사를 거부하겠느냐"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표는 "그 건들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혐의가 무엇인지에 대해 나중에 납득할 수 없는 부분이 있으면 그건 그것대로 문제일 것"이라며 "고발 단체가 정치적 편향성 있는 단체라는 얘기가 나오고 고발 자체가 굉장히 잘 짜인 고발이라고 보지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 건 같은 경우에는 10년 전에 검찰, 병무청에서 다뤘던 건으로 무혐의가 나왔다"며 "이거야말로 반복하겠다는 의미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제 동생 건도 의료정보가 아닌 부분이라고 정확히 보고 있기 때문에 수사 과정에서 다 밝혀지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앞서 성남시장 시절 기업 현안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자신이 구단주인 시민축구단 성남FC를 후원하도록 했다는 의혹과 관련 경찰이 소환을 통보한 데 "수사권을 남용하고 정치에 개입하고 있는 경찰에 책임을 묻겠다"라고 반발했다.

이 지사는 지난 3일 SNS에 "지역 경제를 위한 행정 및 기업 유치 과정에서 과도한 혜택 일부를 성남시로 환수한 것 외에 어떤 부정도 잘못도 저지른 바 없다"며 "3년 전에 고발되었는데 경찰이 최근 뜬금없이 '고발되면 혐의 유무 관계없이 소환 조사한다'며 소환 조사를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제 조사가 아닌 소환 조사에 응할 의무는 없으므로 서면 조사는 응해주겠다고 알렸는데, 갑자기 소환 통보 사실과 함께 광고 매출을 후원 뇌물로 혐의 내용까지 조작해 특정 방송사가 보도하면서 정치적 타격을 입고 있다"라고 반발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 지사의 '역사관'을 두고 각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 지사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대해 친일세력과 합작이라고 단정 지은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친일 논란을 일으켜 대한민국 정부 수립 자체를 폄훼하려는 시도는 국민 분열을 통해 정치적 이득을 보고자 하는 얄팍한 술수"라며 이 지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2017년 출마할 때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는 참배할 수 없다며 '분열 정치'를 본인 정체성으로 삼은 적 있다"며 "이번에 유사 논란을 의식한 것인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을 참배하지 않기 위해 모든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지 않는 황당한 판단을 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일 고향인 경북 안동에 방문해 "대한민국은 친일 세력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했다"며 "나라가 깨끗하게 출발하지 못했다"라고 주장했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