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의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에 대해 "국민 분열 통해 정치적 이득 보고자 하는 얄팍한 술수"라고 저격했다.

이 대표는 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사가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미 점령군과) 친일세력과의 합작이라고 단정지은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 지사가 반미(反美)·반일(反日)감정을 조장해서 지지를 얻으려 한다며 이 지사를 공격했다. 이 지사는 지난 1일 자신의 고향인 경북 안동의 이육사문학관을 방문해 "대한민국이 다른 나라의 정부수립 단계와 달라서 친일 청산을 못하고, 친일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그대로 유지했다"고 언급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 지사는 SNS를 통해 "미 점령군은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기 전 미군정기의 해방공간에서 발생했던 일을 말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이 지사의 발언이 문제가 됐던 것은 미 점령군이라는 용어가 아니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의 정통성을 문제 삼는 것이기에 이 지사의 과거 역사관 관련 발언이 재조명되며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2017년 출간한 자전적 에세이에서 "한반도 사드 배치 논란 속에 나는 또 하나의 역사적 경고음으로 동학혁명 당시의 한반도 상황을 떠올리곤 한다"고 발언했다.

이 지사는 이 책에서 "조선 땅으로 입성한 일본군은 계속해서 주둔하며 국정에 간섭했고, 기어이 명성황후를 시해한 뒤 을사늑약과 식민지배로 이어지는 야욕의 프로세스를 진행해 나갔다"며 "물론 지금의 북한과 조선말의 동학군을 단순 비교할 수야 없겠지만, 문제는 미국 역시 당시 일본과 마찬가지로 한반도에서 결코 철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했다.

단순 비교 하기 어렵다고 했지만, 이 지사의 책에 따르면 북한의 미사일 공격을 막기 위해 사드배치를 한 것을 동학군을 저지하기 위해 일본군이 당시 조선에 주둔하게 된 것과 동일시 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 지사가 2017년 대선 출마했을 때 이미 고(故) 이승만 전 대통령,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할 수 없다며 분열의 정치를 정체성으로 삼았다"며 "유사한 논란을 의식한 것인지 이번에는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의 묘소 참배하지 않기 위해 아예 모든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지 않는 황당한 판단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당선 이후 정당을 대표해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에게도 현충원에서 예를 다했고, 나 역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존중할 것을 천명했다"며 "이게 국민이 바라는 변화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