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불법집회, 용납 안돼…엄정한 법 집행 필요"
송영길 "특정 후보 편향되지 않고 공정한 경선할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5일 "특정 후보에 편향되지 않고 가장 공정한 경선으로 대선 후보를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더라도 우리 모두 하나가 됨으로써 본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충정으로 이해하고 힘을 모으자"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당 대선후보들을 상대로 한 국민면접 면접관에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를 선정했다가 논란이 빚어진 것과 관련, 이낙연 정세균 후보 등이 강력히 반발하자 다시 한번 공정한 경선 관리 원칙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아직도 여론조사에서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50%를 넘는다"며 "민주당이 변화해서 국민의 마음을 풀어드리고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책임을 맡을 수 있게 준비하고 변화하겠다"고 다짐했다.

송 대표는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진행된 민주노총 불법집회와 관련해선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의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는 어떤 논리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엄정한 법적 집행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회의에 앞서 당 지도부는 이날 시작되는 대선 경선 선거인단 모집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최고위원들은 선거인단 참여 안내 피켓을 들고 "내 손으로 뽑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구호로 외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