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당시 역할론에 "최선 다했지만 반성한다"
정세균, '文정부 인재 두루 기용 못했나'에 "저도 그리 생각"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후보는 4일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내며 인사와 관련, 제대로 역할을 했느냐는 질문에 "최선을 다했지만, 충분하지 못했다고 반성한다"고 답했다.

정 후보는 이날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예비경선 '국민면접' 행사에서 면접관인 김해영 전 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인재를 두루 기용하지 못했다는 세간의 평가가 있다'고 지적하자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가 총리로 재임하던 시절 재정정책을 놓고 민주당과 기획재정부 사이 엇박자가 자주 노출됐다는 지적과 관련, "당은 선거나 국민 여론을 중시하고, 기재부는 국가의 곳간 역할을 하기 때문에 충돌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총리는 그걸 조정하는 역할이고, 비교적 성과를 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전임 총리로서 부동산 문제에도 책임이 있지 않으냐는 질문에 정 후보는 "책임이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저는 재임하는 동안 수요 억제 정책만 갖고는 안 되고, 공급을 대폭 늘려야 한다는 말을 내각에 했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주택가격과 관련한 부동산 정책 목표와 관련해 "하향 안정화, 소프트랜딩(연착륙)하는 게 좋겠다"며 "현재는 주택가격이 너무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집값이 내려갈 경우, 영끌해서 집을 소유하게 된 젊은 세대의 실망감은 어떡하느냐'는 추가 질의에는 "유감스럽지만, 국민 모두는 성인이 되면 경제적 의사 결정을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정부는 주택 가격이 적정하게 상승하게 한다든지, 안정되게 소프트링되게 한다든지 하는 정책 노력을 열심히 해야 하고, 이에 실패하면 정치적 책임을 지는 것이다.

그게 재보선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