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친여 성향의 역사학자 전우용 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옹호 여론에 대해 3일 "윤석열 씨 장모에게 실형이 선고되자, 이제껏 ‘부부는 경제공동체’라던 자들이 ‘사위는 백년손님’이라며 두둔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전 씨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애초부터 ‘논리적 일관성’이 뭔지 모르던 자들이 이러는 건 예상한 바"라면서 "그러나 사위와 며느리를 차별하는 ‘성차별 발언’에 정의당과 여성단체들이 침묵하는 건 다소 의외다"라고 지적했다.

전 씨는 지난달에는 "그가 검찰총장이나 특검의 지휘를 받아 수사할 때는 '열심히 하는 검사'였다"면서 "하지만 남의 지휘에 잘 따르는 사람이 남을 잘 지휘하라는 법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의 지휘를 받은 검찰의 행태는 무턱대고 사람의 무덤을 파헤치는 멧돼지의 행태와 그리 다르지 않았다"면서 "그는 나라의 근간을 뒤흔든 권력형 범죄 혐의라도 잡은 것처럼 수십 명의 검사를 동원하여 청와대를 포함해한 100여 군데를 압수수색했지만, '혐의의 증거'라고 찾아낸 것은 고작 표창장과 인턴 증명서 정도였다"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두둔하고 나섰다.

그는 앞서 "대법원이 문제의 ‘사모펀드’와 관련해 정경심 씨의 무죄를 확정했다"면서 "무고한 사람을 범죄자로 몰아 기소하라고 시켰던 사람은 유력 대선 후보가 됐다. 이런 현상이 바로 ‘불공정과 몰상식’의 전형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