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영향 주려고 언론에 흘려…엄정하게 책임 물을 것"

성남시장 재직 당시 '성남FC 후원금 뇌물 수수 혐의'로 고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일 경찰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경찰의 정치개입" 행위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성남FC 후원금 피소' 이재명, 출석 요구에 "경찰 정치개입"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강제 조사가 아닌 소환 조사에 응할 의무는 없으므로 서면 조사엔 응하겠다고 알렸는데, 갑자기 소환 통보 사실과 함께 광고 매출을 후원뇌물로 받았다는 혐의 내용까지 조작해 특정 방송사가 보도하면서 전 국민에 알려지게 돼 저는 부정 비리범으로 의심받아 정치적 타격을 입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언론들은 경기 분당경찰서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혐의로 고발당한 이 지사에게 최근 출석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은 이 지사가 2015년 성남FC 구단주(성남시장)로 있을 당시 구단 광고비와 후원금 등의 명목으로 관내 대기업들로부터 160억여원을 유치한 것을 두고, 2018년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바른미래당 측이 이 지사가 기업들에게 각종 인허가 편의를 봐준 대가로 뇌물을 받은 것이라며 고발한 사안이다.

이 지사는 "분명히 말하지만, 저는 지역경제를 위한 행정 및 기업 유치 과정에서 과도한 혜택 일부를 성남시로 환수한 외에 어떤 부정도 잘못도 저지른 바 없다"며 "특혜의혹 받을까 봐 전임 시장들이 수십 년간 기업 유치를 포기한 채 건축 중단된 흉물을 방치했지만, 저는 혜택의 일부를 성남시로 환수하며 기업 유치를 성사시켰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기업 유치를 위한 성남시의 노력이나, 광고 수입을 늘려 성남시 예산부담을 줄이려 애쓴 구단의 노력에 칭찬은 못 할망정, 수년에 걸친 반복적인 소환조사, 압수수색, 계좌추적으로 괴롭히는 것은 업무방해"라고 지적했다.

'성남FC 후원금 피소' 이재명, 출석 요구에 "경찰 정치개입"

이 지사는 "인권 변호, 시민운동, 시장, 도지사로 활동하는 동안 수십번 정치적 목적의 무고성 고소·고발을 당했고 경찰의 소환 요구를 받았지만 제가 잘못한 일 외에는 소환에 응한 예가 없다"며 "대선으로 예민한 시기에 경찰에 소환되면 정치적 공격의 빌미가 되는 것을 경찰이 모를 리 없다"고 했다.

그는 "경찰이 선거에 영향을 주려고 언론에 흘려 의혹 부풀리기에 나선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시대착오적인 일부 경찰의 피의사실 공표, 직권남용, 정치개입행위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는 올해 4월 도내 5개 시민프로축구단에 25억원을 지원하는 업무 협약식에서도 "제가 (성남시장으로) 성남FC 구단주를 맡고 있을 때 관내 기업들에 스폰서 광고를 많이 받았다고 해서 뇌물수수 혐의로 몇 년째 피의자로 수사를 받고 있다"며 고발한 정치권을 비판한 바 있다.

그는 "(고발 이후 시민구단들에 대한) 기업들의 후원 계약이 다 끊어져 버렸다"며 "참 한심한 짓이다.

정치가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정치 공방의 소재로 삼아 국민의 삶을 해치는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고 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안에 대해 "형사 절차에 따라 진행 중이며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