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지율로 尹평가' 이준석 비판…"낮은 법의식"

더불어민주당은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장모 사건에 개입했다면 지지율에 반영될 것'이라는 취지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발언에 대해 "낮은 법의식"이라고 집중비판했다.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현직 검사로서 직권남용을 해 개입한 사실이 있다면 그 자체로 엄하게 형사처벌 받을 중대범죄"라며 "그런데 지지율이 반영될 일이라니, 제1야당 대표의 낮은 법의식이 걱정스럽다"고 했다.

신 의원은 "범법에 대한 심판의 기준과 척도가 지지율일 수 없다"며 "그건 강자의 이익이 정의가 되는 정글 사회라는 디스토피아에서나 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이 직권을 남용했다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죠"라며 "본인 병역문제도 똑같고,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도 똑같다.

법에 위배된다면 법의 심판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승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완전 허상이었다"며 "지지율이 높으면 다 용서되느냐. 이런 이중잣대, 내로남불이 어디 있느냐"고 적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