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서울 모처서 만찬
윤석열, '국힘 주자' 원희룡 만났다…정권교체 공감대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2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만찬은 최근 윤 전 총장이 원 지사에게 만나고 싶다고 먼저 연락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측에서 캠프 좌장 역할을 하는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원 지사 측에서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이 동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과 원 지사는 이날 만찬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협력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3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두 사람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 야권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원 지사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 정권의 문제가 무엇이고, 변화를 끌어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큰 틀에서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쟁자이긴 하지만 '원팀'으로 협력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느냐가 초미의 관심사인 가운데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원 지사는 전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내 대권주자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권 교체를 위해 야권 단일후보 선출이 필수적인 상황에서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주요 인사와의 접촉은 더욱 잦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만찬은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74) 씨가 1심 선고 공판에서 의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당일에 이뤄졌다.

윤 전 총장은 장모의 법정구속에도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은 만찬에 앞서서는 동작구 상도동 김영삼 도서관과 마포구 상암동 박정희 대통령 기념재단을 잇달아 방문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