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尹 엄호…"지금 단계에선 개입 드러난 것 없어"
이준석 "尹, 직권남용 있다면 국민이 지지율로 평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최모 씨가 요양급여 편취 혐의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 윤 전 총장이 만약 장모 건에 개입했다면 지지율에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천안 신부문화공원에서 열린 '청년이 묻고 준스톤이 답하다' 행사에서 "지금 단계에서는 윤 전 총장이 영향을 끼친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는) 다르다고 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해당 발언은 발언대에 선 한 청년이 '대한민국은 연좌를 하지 않는 나라'라는 이 대표의 발언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나왔다.

이 청년은 "작년만 해도 연좌제 느낌으로 엄청 몰아가던 사건(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이 있었는데, 과거 국민의힘 모습과 상반된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 대표는 "임명직 공직자는 선출직보다 도덕성 문제가 더 엄격하게 적용되는 측면이 있다"며 "윤 전 총장의 경우 제기된 의혹이 있어도 지금 단계에서는 여론조사 지지율, 나중에는 득표율로 국민이 수치적 평가를 내리게 돼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장모가 법적인 처분을 받는 데 영향을 끼쳤다면 그건 본인의 문제가 된다"며 "그게 드러나면 연좌제 이전에 본인에게 치명타"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그러나 지금 단계에선 윤 전 총장이 영향을 끼친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다"며 "만약 윤 전 총장이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부분을 했다고 하면 아마 국민들이 지금까지 보낸 지지보다는 훨씬 덜한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전과 기록을 끄집어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검사 사칭 등 이해할 수 없는 전과 기록을 갖고 계신다"며 "그 부분이 문제가 되지 않았던 이유는 선출직인 시장과 도지사로 당선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임명직보다 도덕성 검증이 엄격하게 적용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준석 "尹, 직권남용 있다면 국민이 지지율로 평가"

이 대표는 앞서 충남 아산에서 취재진과 만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 전 총장과 처가는 경제공동체'라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는 "합리성을 갖고 이야기를 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엮으려고 한 것인지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경제 공동체론은 퇴임 후에 최 씨가 박 전 대통령을 위해 그 돈을 쓰기로 했다는 가정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충남 아산의 한 카페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한 뒤 천안으로 이동해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당원 배가 캠페인'을 펼쳤다.

이 대표는 온라인 당원 가입 페이지로 직접 연결되는 QR 코드가 찍힌 명함을 건네고, 가입을 완료한 청년에게 국민의힘 배지를 달아주면서 홍보에 나섰다.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청을 공략하면서 중원 지역의 당 지지세를 끌어올리는 전략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