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원 한장 받은 것 없다더니… 명확한 언급 필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가 요양병원을 개설하고 요양급여를 편취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 "검찰총장 사위가 사라지자 제대로 기소되고 법적 정의가 밝혀졌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검찰총장 사위란 존재 때문에 동업자만 구속되고 최씨는 빠져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모가) 10원 한 장 받은 것 없다고 하면서 국민 재산에 피해를 준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해야 하고 윤석열 후보의 책임이 있는 언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검찰의 이른바 '윤석열 라인'이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혐의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엮어 기소할 때 적용했던 경제공동체론을 거론하며 "자신의 부인과 장모의 관계에는 사실상 경제공동체 논리가 적용될 수 있는데 그런 입장에서 장모의 1심 유죄 판결에 대한 명확한 언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 처가 관련 의혹에 대한 특검 필요성을 묻는 말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MBN 방송 인터뷰에서도 "윤석열 씨 부인 되시는 분과 장모와의 관계가 상당히 스폰서 검사 같은 느낌"이라며 "물론 두 분이 사랑해서 결혼하셨겠지만 두 분의 삶을 보면 자신들 사업에 검사 사위가 스폰서 같은 역할, 경제공동체로서의 성격이 강하게 보이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을 언급하며 "그래서 객관적으로 조사·기소돼 제대로 된 판결이 나온 것 같다"며 "(윤 전 총장을) 직무배제한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결정이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대선주자로서의 윤 전 총장에 대해서도 "애초부터 우리의 경쟁상대가 되긴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사법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국가를 끌어가는 데는 상상력이 부족하다"고 했다.

차기 대선의 시대정신으로는 "에너지 대전환을 이해하는 대통령이 돼야 한다.

동네에서 누구를 잡아 뒤지고, 구속하고, 보복하고 이런 싸움을 할 시간이 없다"고도 말했다.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두고는 "남북문제, 경제정책, 외교·국방 등에 대해 윤 전 총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를 모으고 있었다"며 "당 대표가 무슨 뒷조사 하듯이 했겠느냐"고 했다.

송 대표는 당내 예비경선 면접관으로 '조국 흑서' 저자인 회계사 김경율 씨가 선정됐다가 취소된 것과 관련해서는 "강훈식 경선기획단장이 의욕이 넘쳐서 새로운 포맷으로 흥행을 만들어 보겠다며 역발상을 한 것 같다"며 "나중에 보니 적절치 않아 교체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지도부 사퇴와 강 단장 교체 요구에는 "강 단장이 공개적으로 사과했고, 절차적으로 정당하지 못하고 논의과정이 숙성되지 않았던 면에 대해 지휘감독을 진 면에서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후보들은 경쟁이 절박하니 이해하지만 (강 단장은) 끌고 가야죠"라고 답했다.

송영길 "윤석열은 처가와 경제공동체…스폰서 검사 느낌"(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