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서신으로 비대면 회담 논의' 보도에 말 아껴
통일부, 남북 정상 서신교환 관련해 "아는 바 없어"

통일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정상회담 관련 친서를 교환했다는 보도에 대해 아는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정상이 친서를 교환해 화상 정상회담 등을 논의했다는 내용의 보도와 관련해 "해당 기사 내용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현재 남북회담본부에 설치되어 있는 영상회의 시스템은 이미 작년부터 예산 문제 등을 관계 당국과 협의해온 사안이었다"면서 "올해 4월 남북회담본부에서 영상회담 시연회를 통해 남북 간 비대면 회담이 언제든지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드린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일보는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전후로 남북 정상이 친서를 통해 비대면 방식의 남북 회담을 여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차 부대변인은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에 대해서도 "해당 내용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재차 답변했다.

한편 지난해 이후 남북 간 연락 채널이 단절된 상황에 대해서는 "작년 6월에 남북연락사무소의 통신선이 차단된 이후로 추가적인 상황 변화가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