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일 경선캠프 명칭 공개
캠프 소식지 '여니통신'도 이날 창간
여권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 경선캠프는 후원계좌 개설 하루 만에 8억원이 넘는 금액이 모금됐다고 1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여권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 경선캠프는 후원계좌 개설 하루 만에 8억원이 넘는 금액이 모금됐다고 1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여권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사진)가 후원계좌 개설 하루 만에 8억원이 넘는 후원금을 모금했다.

1일 이낙연 후보 경선캠프에 따르면 후원계좌는 지난달 30일 오후 개설됐고, 1일 오후 5시까지 1만5525명이 총 8억1425만원의 후원금을 보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10만원 이하의 소액 후원자는 1만5321명으로 전체의 98.7%에 달한다고 캠프 측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이 후보 캠프의 배재정 대변인은 "후원금 쇄도는 이 후보의 본선 경쟁력에 대한 믿음과 정권 재창출 여망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이 후보는 민주정부 4기를 이을 정통성과 도덕성, 안정적인 국정 운영 역량을 갖춘 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의 이 같은 후원금 모금 내역은 지난 19대 대선 경선 당시 문재인 후보 측이 경선 후원계좌 오픈 이틀 만에 1만여명의 국민들로부터 후원금 7억원을 모금한 것보다 훨씬 빠른 속도다.

이 후보 캠프 측은 출마선언 예정일인 오는 5일 경선캠프 명칭을 공개하고, 이낙연 캠프 소식지인 '여니통신'도 이날 창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