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경기 평택시 해군2함대 서해수호관 광장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19주기 기념식'에서 유가족이 해전 영웅들의 얼굴 부조상을 어루만지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29일 경기 평택시 해군2함대 서해수호관 광장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19주기 기념식'에서 유가족이 해전 영웅들의 얼굴 부조상을 어루만지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2002년 북한군의 선제 포격 도발로 발발해 6명이 전사한 제2연평해전이 29일 19주년을 맞았다. 이날 열린 기념식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 대표로는 6년만에 참석했다.

이날 경기 평택시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제2연평해전 전사자들의 유가족과 생존 참전용사들을 비롯해 서욱 국방부 장관,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등 군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서 장관은 기념사에서 “참수리 357호정 영웅들은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도 서해 북방한계선(NLL) 절대 사수라는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북한의 도발에 당당하게 맞섰다”며 “죽음을 각오한 결연한 의지로 끝까지 용감하게 싸웠다”고 말했다. 이어 “호국의 별이 되어 서해를 수호하고 있는 여섯 영웅들의 이름을 불러본다”며 고(故) 윤영하 소령, 한상국 상사, 조천형 중사, 황도현 중사, 서후원 중사, 박동혁 병장 등 6명의 전사자 이름을 하나하나 불렀다.

제2연평해전은 한·일 월드컵 3·4위전이 열리던 2002년 6월 29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의 선제 포격 도발로 일어난 해전이다. 선제 사격을 금지한 당시의 교전 수칙으로 인해 피해가 컸는데 북한군의 집중 공격을 받은 참수리 357정이 격침당했고 6명의 전사자와 1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발발 당시 ‘서해 교전’으로 불렸지만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제2연평해전으로 격상되고 기념식도 해군참모총장 주관에서 정부 주관으로 변경됐다.
29일 경기 평택시 해군2함대 서해수호관 광장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19주년 기념식'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서욱 국방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뉴스1

29일 경기 평택시 해군2함대 서해수호관 광장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19주년 기념식'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서욱 국방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뉴스1

송 대표는 이날 기념식에 민주당 대표로는 6년만에 참석했다. 여당 대표가 제2연평해전 기념 행사에 참석한 것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다. 송 대표에 앞서서는 2015년 문재인 당시 대표, 2013년 김한길 당시 대표가 참석한 바 있다. 야당에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을 비롯한 지도부와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등이 이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야당에서는 정부가 제2연평해전에 무심하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의 영해를 지킨 영웅들의 숭엄한 정신을 이어 받아 이 나라 안보와 국민들 안위를 위해 온 힘을 다해야 함에도 대북 구애와 저자세로만 일관하는 문재인 정권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며 “언제쯤 북한의 심기 보좌보다 나라를 위해 헌신한 순국 장병들의 명예와 국가 안보부터 챙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에게 찬사를 보내 국제 인권단체들로부터 망상이라는 모욕까지 자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