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열린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X파일' 의혹과 관련해 "국민 앞에 선출직 공직자로 나서는 사람은 능력과 도덕성에 대해서 무제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증은 어떤 합당한 근거와 팩트에 기초해서 이뤄지는 것이 맞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만약 이것이 출처 불명의 근거 없는 일방적인 마타도어(흑색선전)라면 국민들께서 다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본격적으로 X파일에 대응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윤 전 총장은 "X파일을 봤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본 적이 없다"면서도 "저의 국정 수행 능력이나 도덕성과 관련해서 합당한 근거 갖고 제시하면 국민들이 궁금하지 않도록 상세히 설명해드릴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향후 행보나 국민의힘 입당 등 민감한 사안에는 말을 아꼈으나 자신의 전문 분야기도 한 검찰개혁과 관련해서 시간을 할당해 충분한 설명을 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개혁 반대한 적 없다"는 것을 대전제로 "2019년 백혜련 안으로 패스트트랙에 올라타서 검찰개혁 법안 올라갈 때도 검찰 구성원으로서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법안에 지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구성원들에게 검찰개혁의 비전은 국민의 검찰, 공정한 검찰 만드는 것이라고 늘 강조해 왔다"면서 "국민의 검찰이라는 것은 검찰 구성원들이 인사권자 권력자 보지 않고 일을 맡기는 국민을 생각하라는 것이고 어떤 권력자 눈치도 보지 말고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정한 검찰도 국민의 검찰에서 나오는 건데 강자보다는 약자에 대해 법 집행할 때 국민 상대로 검찰보다 사회적 힘이 약한 국민 상대로 법 집행 할 때 상대에게 공정한 기회 줘가면서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페어플레이하라는 것이다"라며 "이 두 가지가 검찰개혁 비전이고 철학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정부가 법안 만들 때도 국민에게 이 철학 호소하며 법안 통과시킨 게 아닌가 싶은데 사회적 경제적 정치적 강자를 방탄 만들기 위해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9년 총장 인사청문회 할 때 공수처 질의 받았을 때도 국가 사정 기능과 총량이 줄어들지 않고 더 늘어난다는 전제하에 공수처 찬성한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권력의 비리 제대로 감시하고 열악한 국민을 상대로 법 집행 할 때는 더 공정한 기회 보장하면서 가야 한다는 게 검찰개혁의 요체다. 그런 차원의 검찰개혁을 반대한다면 정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은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과의 관계를 묻는 말에 "국가 지도자에 대해서 막연한 환상이나 막연한 부정적 생각 할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국가 끌고 나가고 국가적인 행위 하는 것을 우리가 보고 판단할 문제다. 저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때 북한 주적이라고 규정했다. 주적 있어야 국방교육도 세우고 훈련도 할 것 아닌가. 적의 실체 알아야 작전과 군사 상황 알아야 대처할 수 있다. 주적이라고 해도 한반도 지속적인 평화 구축해 나갈 때 협력할 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압수수색 전 문 대통령을 만나 "조국만 도려내겠습니다"라고 했냐는 질문에는 "수사 착수 전 그런 말 한 사실이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도려낸다거나 사모펀드 운운하는 등의 발언을 수사 착수 전엔 한 적이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면서 "압수수색으로 수사가 시작됐는데 압수수색 전 그걸 예고하는 시그널 주는 건 수사 상식에 반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은 1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윤석열과 전두환'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만 도려내겠습니다'라고 보고했다"라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