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文정부 출신 尹·崔에 "쿠데타" 쌍끌이 비판
與, 최재형 원색비난…"배신·치졸, 꼴사나운 윤석열 플랜B"(종합2보)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권 행보를 경계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이날 대구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최 원장의 행보는 감사원을 정치적 야욕을 위한 도구로 악용했다는 사실을 자인한 것"이라며 "헌법 모욕이다.

오늘은 최재형에 의해 감사원이 부정된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최 원장이 대통령 출마를 목적으로 감사원장직을 이용했고,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했다면 사퇴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 탄핵될 대상"이라며 "감사원장은 대선 출마를 위해 스펙 쌓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공직이라는 소중한 기회를 유용한 한탕주의"라며 "원전 감사 때 최 원장과 친척 관계에 있는 특정 언론이 단독보도를 지속해서 낼 수 있었는지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월성 1호기 감사' 당시 조선일보가 관련 내용을 잇달아 보도하는 과정에서, 해당 언론사 간부로 재직하는 최 원장의 동서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안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너무 치졸하고 조악한 결말이다.

스스로 '윤석열 플랜B'로 기회를 엿보겠다는 속셈이니, 참 꼴사납다"고 썼고, 정청래 의원은 "꼴뚜기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

한 번 배신한 사람은 또 배신하게 돼 있다"고 쏘아붙였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최 원장은 처음부터 어색했다.

청와대 회의에서도 침묵으로 일관했다"며 "감사원 사람들 말을 들어보면 최 원장이 먼저 정치 얘기를 꺼내고는 했는데, 전형적인 태극기 부대 논리였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여권 대권주자들은 최 원장과 마찬가지로 문재인 정부에서 공직을 지낸 후 대권 행보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BBS 라디오에서 "감사원장이나 검찰총장은 정치와 거리가 먼 자리 아닌가"라며 "현직에 있다가 정치로 직행하는 것을 국민이 어떻게 바라볼지, 저도 국민 시선과 같은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이광재 의원은 국회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과 최 원장의 대선 출마는 쿠데타"라고 비난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CBS 라디오에서 "이들이 대선에 출마한다면 이전의 감사·수사 방향에 정치적 의도와 목적을 가졌을 것으로 생각하게 된다.

정치적 중립성의 근본적 훼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