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환경단체들은 28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찾을 것을 경기도에 요구했다.

"경기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적극 찾아야…신고율 1%"

환경보건시민센터와 경기환경운동연합 등 10여명은 이날 수원시 경기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율은 1%로 매우 저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에 따르면 1994년부터 2011년까지 경기도 가습기 살균제 제품 사용자는 225만여명이다.

이 중 살균제 사용으로 건강 피해를 본 사람은 24만명으로 추산되는데, 실제 정부에 신고된 건강 피해 사례는 1%에 불과한 2천298명으로 집계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는 "환경부는 기업들이 피해자들에게 제대로 된 책임도 지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진상 조사가 마무리됐다'고 말하고 있다"며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찾기'는 참사 규명에 있어 가장 기본인 만큼 지방정부와 지역사회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지난달부터 전국을 돌며 지역 환경단체와 자치단체별 가습기 살균제 피해조사 및 책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기도의 가습기 살균제 건강 피해자 2천298명 중 피해 구제를 인정받은 사람은 1천294명(56%)이다.

신고자 중 484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