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 예비후보 첫날…최문순 1호 등록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등록 첫날인 28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첫 번째로 출사표를 냈다.

최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대권주자 중 첫 번째로 예비후보자 등록 서류를 제출했다.

최 지사는 "춘천에서 일찍 올라왔다"며 "여야를 포함해 처음으로 20대 대선의 문을 여는 영광을 누리고 싶어 첫 번째로 등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출발이 좀 늦었고 도정을 병행해 불리한 점은 있지만 이른 시간에 따라잡았다고 생각한다.

반드시 예비경선(컷오프)를 통과하겠다"며 "끝까지 제가 가진 정책으로 완주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예비후보 접수는 이날부터 30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이후 내달 9∼11일 예비경선을 거쳐 후보자를 6명으로 좁힌 뒤 9월 5일 본경선을 마무리한다.

최 지사에 이어 이광재 박용진 의원도 이날이나 29일 후보 등록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주요 대권주자 중 이낙연 전 대표는 29일,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세균 전 총리는 각각 30일 후보로 등록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