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얼마나 절박한지 묻고있다…쇄신도 같이해야 흥행"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기획단 공동단장인 강훈식 의원은 경선룰과 관련, "상대적으로 1위 하는 후보가 서운할 수도 있을 정도로 후보들이 원하는 것을 다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공동단장은 지난 25일 경선일정 확정 직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기 위한 역동성을 만들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언론에 더해 SNS와 유튜브 등 국민과의 소통 및 국민 참여 창구가 다양해지면서 과거와 달리 현재는 환경 자체가 다이내믹해졌다"면서 "전직 총리 2명에 현직 도지사 3명, 다선 의원과 전직 장관 등 후보군도 빵빵하고 그 후보들의 정책 비전이 뚜렷한 것도 흥행 요소"라고 밝혔다.

이어 "여기에 새로운 혁신을 담아내면 충분히 폭발적일 수 있다"면서 "경선 흥행도 해야 하고 당 혁신도 해야 한다.

혁신과 흥행, 두 가지가 기획단의 핵심 키워드"라고 강조했다.

강훈식 "1위 후보 서운할 정도 역동적 경선 만들 것"

지역보좌진의 성범죄 의혹이 제기된 양향자 의원에 대한 출당조치를 송영길 대표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선 "지난 재보선에서 민주당을 매섭게 때린 국민들은 민주당이 이번에 얼마나 절박한지 묻고 있다"면서 "우리가 스스로 얼마나 엄격한지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것이 이번 대선의 중요한 기준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론조사에서 정권 교체 수치가 정권 재창출보다 높은 것이 사실"이라면서 "안으로는 경선에서 흥행해야 하나, 그 과정에서 미래를 맡겨도 되는 세력이라는 믿음을 주는 것이 중요한데 그게 혁신"이라고 밝혔다.

또 권익위 조사 결과로 탈당 권유를 받은 우상호 의원을 비롯해 5명이 불복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다소 억울하고 답답하겠지만 결단해줘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결백이 드러나면 복당하는 데 같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 공동단장은 기획단 내부에 혁신 미래 분과를 추가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는 "당 구석구석에 있는 사람과 함께 외부 인사로 (기획단을) 구성할 것"이라며 "2030 등 특정 세대나 특정 계층이 아니라 전 지역과 세대를 골고루 표방하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당 지도부가 대선 6개월 전인 9월 초에 후보를 선출키로 한 것과 관련, "치열하게 경쟁하다 보면 후유증이 생기는데 6개월간 원팀으로 당을 복구하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