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사엔 "역대 최악…친문무죄 반문유죄"
野 "부패 막는 靑 반부패비서관이 영끌대출 투기…분노"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수십억원의 대출을 받아 90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은 26일 김 비서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정도면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은 부실을 넘어 부재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영끌 대출' 김 비서관은 즉각 사퇴하고 청와대는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밝혔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LH 사태로 엄중한 심판을 받고서도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자를 고위공직자에 임명한 문재인 정권은 반성은 한 것인가"라며 "다른 곳도 아닌 공직자의 부패를 막는 반부패비서관 자리여서 더 분노하게 된다"고 했다.

정부에 등록한 재산사항을 보면 김 비서관은 총 39억2천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이중 부동산 재산이 91억2천만원, 금융 채무가 56억2천만원이다.

부동산의 상당 부분은 대출로 매입자금을 마련한 것으로 추정된다.

청와대는 "부동산 투자가 이뤄진 시점은 김 비서관이 변호사로 일하던 때"라고 해명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대출로 집을 사면 투기'라면서 주택 구입 대출을 막아 서민은 내 집 마련의 희망을 버려야 했다"며 "김 비서관의 '영끌 대출'에는 문제가 없다고 하니 이러니 정부가 국민을 기만한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전날 검찰 인사에서 친정권으로 분류되거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참모들이 요직에 오른 반면 '윤석열 라인'으로 불리던 인사들이 좌천된 데 대해 "역대 최악의 검찰 인사"라고 비난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법을 수호하는 데 앞장서야 할 이들이 '친문무죄 반문유죄' 행태를 보이니 법치주의가 제대로 작동할 리 만무하다"며 "이 정권의 비리는 법치주의의 이름 아래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