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후보등록→7월초 컷오프→9월 선출…연기파 "지도부 결정 수용"
우여곡절 끝 출발한 與 대선레이스…2라운드는 경선방식(종합)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우여곡절 끝에 '대선 레이스'의 출발 테이프를 끊었다.

최고위원회가 이날 당헌·당규대로 대선후보 경선을 진행하기로 함에 따라 민주당 차기 대선후보는 '대선 180일 전'인 9월 10일까지 선출된다.

이상민 의원이 이끄는 당 선관위는 이날 오후 1차 회의를 열어 예비후보등록 일정을 논의했다.

강훈식 공동단장을 필두로 한 대선경선기획단도 속도를 내고 있다.

기획단은 경선 기간을 약 75일로 잡고 내주 예비후보 등록을 받은 뒤 7월 초중순까지 컷오프(예비경선)를 치르는 시간표를 짜 둔 상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후 브리핑에서 "9월 5일까지 본경선을 마무리하고,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9월 10일을 마지노선으로 잡고 (최종 후보자를)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시간표가 나오면서 당내 대권주자들의 발걸음도 빨라질 전망이다.

현재까지 당내 대권주자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이광재·김두관 의원, 최문순 강원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 총 9명이다.

1차 관문은 이르면 내달 초로 예상되는 컷오프다.

경선 룰에 따라 6명만 컷오프 문턱을 넘을 수 있다.

우여곡절 끝 출발한 與 대선레이스…2라운드는 경선방식(종합)

경선연기를 주장해 온 일부 주자들은 최고위 결정에 즉각 반발했지만 곧장 수용 모드로 전환했다.

설령 당무위원회가 열려도 상황을 뒤집기 어려운 데다 지도부와 끝장 대결을 벌여 봐야 여론지형상 득 될 게 없다는 판단이 선 것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이광재 의원과 최문순 지사 등 연기파 일부가 최고위 결정을 존중한다고 나선 것도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캠프' 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당 지도부의 일방적 태도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상 불복 성명을 냈다가 2시간 반 만에 "최고위 결정을 수용한다"며 돌연 입장을 바꿨다.

당초 캠프 내부 반발이 거셌던 정 전 총리도 페이스북에 "집단면역 이후 역동적 국민참여가 보장된 경선실시가 최선이라 생각하지만 지도부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강훈식 기획단장이 머리가 반짝반짝해 여러가지를 기획하고 있다"며 "지금부터 저는 각각의 후보들이 잘 부각되도록 도우려 한다"고 말했다.

최 지사는 입장문에서 "짧은 일정이지만 국민의 뜨거운 관심속에 민주당이 혁신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경선에 획기적인 방식을 도입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