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희 국민의힘 의원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는 국내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정부 대책을 요구했다. 조 의원은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의 보육·교육기관을 이용하는 아이들이 코로나19 방역의 사각지대에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어린아이들은 백신 임상 결과가 없어 백신 접종이 불가능하고 유치원·어린이집 종사자들은 접종 우선순위에서 밀렸다"며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 보육·교육 현장은 델타는커녕 일반 코로나에도 무방비”라고 지적했다.

현재 0~9세 코로나 확진자 누계는 6,862명(6.23. 0시 기준)으로 4월 15일 서울 마포 어린이집 14명, 5월 24일 세종시 어린이집 20명, 6월 4일 서울 강남구 학원 13명, 6월 19일 경기 화성시 유치원 및 어린이집 34명 등 유치원·어린이집 발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어린이집 원생을 고리로 온 가족이 감염된 사례까지 나온 바 있다.

조 의원이 실태 파악을 위해 각 부처에 보육·교육시설 종사자와 원아·학생의 확진자 현황을 각 요청했지만 질병관리청에선 복지부, 교육부 소관이라 답했다. 복지부는 어린이집 현황은 지자체에서 관리한다고 답했다. 교육부는 유치원, 초등학교 현황은 보유하고 있지만 학원으로 분류되는 영어유치원에 대한 자료는 관리하지 않는다고 했다. 모든 부처가 '책임 돌리기'로 일관한 셈이다.

조 의원은 “방역당국이 가장 기본적인 통계조차 모르고 있는데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올 리가 있냐”며 “이게 K백신, K방역의 현실”이라 지적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정부에 학원을 포함한 보육·교육 기관들에 대한 현황 파악과 백신·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긴급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델타 변이를 막기 위해서는 빠른 백신 접종이 최선이라며 백신 수급과 접종 속도전에 박차를 가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조 의원은 지난 24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부스터샷 접종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는 발언과 관련해 “사회활동이 왕성한 20~50대는 예비군과 민방위 대상자 일부를 제외하면, 대부분 백신 접종 시작도 못 했는데 2차 백신 접종 완료에 부스터샷을 말하는 건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