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부 격론 끝 최종 결정

송영길 "당헌대로 진행…하나 되자"
이낙연·정세균 측 역풍 우려 "수용"
이재명 측 "민심·당심 따른 결과"

경선 과정 계파갈등 재연 가능성
非이재명계 합종연횡 여부도 주목
< 고심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는 당헌·당규에 정해진 9월 초까지 대선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김병언 기자

< 고심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는 당헌·당규에 정해진 9월 초까지 대선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김병언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선거 후보를 예정대로 오는 9월 초 확정 짓는 것으로 결정했다.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경선 연기’를 주장해온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측은 “당 지도부의 일방적인 독단”이라며 반발했지만, 결국 수용 의사를 밝혔다. 여당 경선 레이스의 막이 본격적으로 오르면서 비(非)이재명계 후보 간 ‘합종연횡’ 가능성도 제기된다.
결단 내린 與 지도부
與, 대선경선 연기 안한다…9월초 후보 선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가 하나로 가야 한다는 합의로 양해해 같이 힘을 모았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현행 당헌·당규 원칙에 따라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 일정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대선 180일 전인 9월 10일까지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다.

앞서 이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비이재명계 일부 후보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선 흥행 실패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경선 연기를 주장해왔다. 일각에서는 여권 내 1위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견제하기 위한 ‘시간 벌기’로 해석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은 예정대로 경선을 진행해야 한다고 맞섰다.

송 대표는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분이나 원칙대로 하자는 분이나 모두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한 충정에서 기초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경우에는 원칙대로 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최고위 내에서는 막판까지 경선 연기파와 반대파 간 설전이 이어졌다. 당초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예정된 공개 최고위는 오전 8시30분부터 1시간30분가량 이어진 비공개 최고위로 30분 가까이 지연됐다. 비공개 최고위에선 논의가 격렬해지면서 최고위원 간 고성까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계이자 경선연기파인 전혜숙 최고위원은 발언을 생략한 채 최고위 도중 자리를 떠나기도 했다.
경선연기파, 사실상 수용
민주당 지도부가 예정대로 경선을 진행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낙연 캠프 측은 “지도부의 일방적인 태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반발했다. 이낙연 캠프 대변인인 오영훈 민주당 의원은 “지도부가 내린 결정은 다수 의원의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이고도 독단적인 결정”이라며 “이는 우리 민주당이 지켜온 민주주의 전통을 스스로 허무는 나쁜 선례임이 분명하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비대면에 여름철 휴가와 올림픽 경기 등으로 인해 흥행 없는 경선을 결정한 지도부는 향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후 이 전 대표가 직접 SNS에 “최고위원회의의 결정을 수용한다”는 글을 올리면서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당내 최고 의결기구인 당무위원회 소집까지 불사한 정 전 총리 측도 지도부의 결정이 정해진 지 4시간 반 만에 수용 입장을 내놨다. 정 전 총리는 SNS에 “집단면역 이후, 역동적 국민 참여가 보장된 경선 실시가 최선이라고 생각하지만 지도부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며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전력투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과 정 전 총리 측은 지도부 결정 후 대책회의를 열기도 했다. 하지만 지도부의 결정에 반기를 들었을 때 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계산을 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재명계는 “예상했던 결과”라며 환영했다. 이재명계 한 민주당 의원은 “경선을 연기했으면 당이 많은 분란에 휩싸이고, 경선에서 거둘 수 있는 효과도 크게 반감됐을 것”이라며 “국민 여론도 그렇고 당원들 의견도 원칙대로 해야 한다는 것이 압도적으로 우세했다”고 반색했다.
계파 갈등 노출 가능성도
대선 경선 일정은 정리됐지만 본격적인 경선 과정에 접어들면 ‘이재명계 대 비이재명계’ 간 계파 갈등이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의원 등이 급부상하면서 후보 간 합종연횡도 민주당 경선의 관전 포인트다.

민주당에서는 다음달 9~11일 예비경선을 시작으로 본격 레이스의 막이 오른다. 이 자리에서 6명의 후보만 본선에 진출한다. 현재까지 민주당에서 출마를 공식화한 후보는 이 지사, 이 전 대표, 정 전 총리, 추 전 장관과 함께 박용진·이광재·김두관 민주당 의원, 양승조 충남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등 9명이다. 이후 선거인단 모집, 순회 경선 등을 거쳐 이르면 9월 5일 민주당 대선 후보가 확정된다.

조미현/전범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