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대권 도전을 공식화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5일 "내 역할은 촛불 재점화"라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검찰총장은 거의 마지막 공직이어야 한다"며 "대통령직을 넘보면 안 된다"며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검찰 개혁 한복판에서도 많은 꽃바구니 보내주신 분들의 응원과 격려에 부응해서 항상 인권이 존중받는 법치가 목표"라며 이렇게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본인의 사익 추구를 위한 권력, 출세욕의 재물로 (총장 직을) 삼았다'라고 국민들이 의심을 하지 않겠느냐"며 "진짜 정의·공정·법치가 무엇인지 제가 보여드릴 것"이라고 했다.

자신의 출마가 '윤석열 띄우기'로 이어질 것이란 세간의 전망에는 "윤 전 총장 보고 나오지 말라고 해야 하는데 제가 나오면 (윤 전 총장이) 커진다고 그러면 그분들은 오세훈 시장 선거운동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민주당 소속이면서 윤 전 총장의 대권 가도를 편안하게 꽃길 열어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했다.

앞서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대권 도전을 선언한 추 전 장관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빛을 더 쏘여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저러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촛불 정부', '촛불 국민' 이 말도 요즘 쓰지 않는다"며 "또 '제발 그만하라' 라는 분도 당 안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지지자들이 사실은 좀 솔직히 말하면 울화통도 터지고 답답하다"며 "'촛불, 다시 시작'도 우리가 다시 일으켜야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지지자들이 흥이 나고 신이 나야지만 민주당 지지가 올라가는 것이고 민주당 후보가 되는 것"이라며 "우선 제 역할은 촛불 재점화이고, 역시 평화 재점화"라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