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2분기 국민 평화통일 여론조사 결과
"남북관계 위해 8월 한미훈련 잠정 중단, 찬반 팽팽"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북한이 '대북 적대시 정책'이라고 반발해온 8월 한미연합훈련을 잠정 중단하는 것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는 지난 17∼18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2분기 국민·평화 통일여론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에서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잠정 중단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훈련 중단을 반대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47.3%, 찬성 응답률이 46.6%로 집계돼 팽팽히 맞섰다.

지난달 한미정상회담 성과가 남북 및 북미대화 재개로 이어지려면 어떤 대북조치가 가장 효과적일지를 묻는 항목에서는 '유엔 대북제재의 일부 완화'(33.5%)라고 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공'(23.5%)과 '식량 등 인도적 지원'(19.1%), '8월 한미연합군사훈련 잠정 중단'(7.6%)이 그다음을 이었다.

향후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변화가 없을 것'으로 응답한 비율이 45.5%로, '좋아질 것'(38.4%)이나 '나빠질 것'(12.6%)으로 본 응답률보다 높았다.

북한이 어떤 대상인지를 묻는 항목에서는 '협력 내지 지원 대상'(40.9%)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경계 내지 적대 대상'(36.1%)이라고 답한 사람보다 많았다.

한편, 한미 정상이 지난달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남중국해 및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강조한 데 대해 '공감한다'고 답한 사람(62.6%)이 '공감하지 않는다'(29.6%)고 답한 사람보다 훨씬 많았다고 민주평통은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